‘로봇하는 여성’ 이진주 걸스로봇대표…”이공계 걸크러쉬 등장”

2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6.7.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지난해 12월 첫 모임, 여성 로봇 공학자 네트워크 조직”
“가장 남성적인 영역인 공학…여성 목소리 들려주고 싶어”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바야흐로 ‘걸크러쉬'(Girl Crush)의 시대다. 여성(Girl)과 ‘반하다’라는 뜻의 Crush On이 합성된 이 단어는 여성이 봐도 멋있는 여성이라는 의미로 쓰인다. 흔히 남성들의 영역으로 치부되는 곳을 과감하게 깨부순 여성들에게도 이 호칭은 부여된다.

그런데 최근 남자들이 다수인 이·공계에서도 걸크러쉬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소셜 벤처 네트워크인 ‘걸스로봇'(Girls Robot)의 얘기다. 이름만 들어도 생소한 이 네트워크는 소외된 여성 로봇 공학자들이 한번 모여서 목소리를 나눠보자는 취지로 지난해 12월 처음 등장했다.

걸스로봇을 조직한 이진주 대표(여·37)는 여성 로봇 공학자는 아니다. 다만 로봇을 좋아하는 ‘덕질'(좋아하는 분야에 심취하는 성향)로 일을 벌이게 됐다. 국내에서 여성 로봇 공학자들의 모임이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 대표를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났다.

(중략)

이하 전문은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hare.

About Author

Girls' Robot

2개의 댓글

  1. 소년소녀, 과학하라!책을 읽고 걸스로봇에 대하여 알게된 고2입니다.ㅎㅎ항공기계쪽을 생각하면서 고등학교에 입학해 2년동안 기계공학동아리에서 활동 하고 있지만 아직도 여자는 극소수고 남자친구들이 대부분입니다. 내년이면 원서를 써서 대학교에 입학할텐데 아직도 공대에가는게 정말 옳은 선택을 한 것 일까라는 생각을 가끔합니다. 남자친구들 사이에서 좋은 학점을 따서 학교를 다닐수 있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아니예요 ㅋㅋ..아직 대학교 입학한것도 아닌데!! 좋은 기사가 많네요. 가끔 들리겠습니다.!

    • Girls' Robot

      안녕하세요! 좋은 책을 읽으셨군요!!! 🙂 저는 걸스로봇의 이진주입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꿈을 향해 가시죠, 상은님이 대학에서 공부하실 시점에는 뭐라도 조금 나아지겠지요. 저희 걸스로봇이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실 거죠!

댓글 남기기

X